전체도서보기
세계관은 이야기다
 Living at the Crossroads 
마이클 고힌, 크레이그 바르톨로뮤  
윤종석  
IVP(한국기독학생회출판부)  
세계관/학문 > 기독교세계관  
2011년 07월 20일
978-89-328-1245-8
신국변형(145*216)
416 pages
16,000 원
Share |
온라인 서점 | 알라딘  예스24  갓피플  교보
직영서점 ‘산책’ | 02-3141-5321 / bookclub@ivp.co.kr
 
 
세계관에 관한 한낱 이론을 통렬하게 넘어서는 책!

그동안 세계관이라는 주제에 들어 있는 다양한 분야를 다룬 좋은 책들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세계관에 관한 연구의 잠재적 넓이를 제대로 보여 준 책은 브라이언 월쉬와 리처드 미들톤의 「그리스도인의 비전」(IVP)뿐이다. 마이클 고힌과 크레이그 바르톨로뮤도 이 책을 현재까지 나와 있는 세계관에 관한 연구서 중에서 최고로 꼽는다. 하지만 출간된 지 25년이 넘은 책이다 보니 세계화, 포스트모더니즘, 소비주의가 빚어내는 현재의 복잡한 상황은 다루지 못했다. 아울러 월쉬와 미들톤이 복음을 문화에 접목시킨 방식은 정확했지만, 토착화의 역동은 충분히 탐색하지 못했다.

「세계관은 이야기다」는 세계관에 관한 최신 논의를 모두 통합하여 알기 쉽게 풀어낸 명작이다. 마이클 고힌과 크레이그 바르톨로뮤는 월쉬와 미들톤의 뒤를 이어, 세계관 논의가 많은 탐구의 지류를 가지는 광범위한 일임을 보여 준다. 먼저 성경의 세계관과 문화의 세계관을 차례로 살펴보고 나서 세계관을 우리의 삶에 구체적으로 적용한다. 성경 이야기를 포괄적으로 이해하는 데서 출발하여 21세기에 나타나는 복잡하고 다양한 이슈들에 시의성 있게 응답할 것을 촉구함으로써, 세계관이 지금 우리의 삶에 어떻게 적용되어야 하는지를 생생하게 제시한다.


독자 대상
-기독교 세계관을 가르치거나 공부하기 위한 교재를 원하는 사람
-성경과 자신이 속한 문화 사이의 긴장 속에서,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살 것인가를 고민하는 사람

본문 중에서
우리는 성경 이야기와 계몽주의 모더니즘의 이야기 그리고 포스트모더니즘이 경쟁을 벌이는 교차로에 서 있다. 모더니즘은 기독교 유산에서 신을 죽인 인본주의 정신의 산물이다. 반면에 포스트모더니즘은 모더니즘을 비판하여 종교를 되살려 놓았지만, 인본주의의 자율성을 극대화한다. 소비주의와 세계화라는 개인주의적 자유주의가 만연하는 가운데 이슬람이 번영하고 있다. 이런 양립할 수 없는 세계관이 교차하는 상황에서, 복음은 공적 영역에서 어떻게 증거되어야 할 것인가?
_해설 중에서

「세계관은 이야기다」가 순서상 「성경은 드라마다」의 다음임을 강조하는 데는 중요한 이유가 또 있다. 세계관에 대한 복음주의의 전통적 접근들 중에는 세계관을 주지주의의 관점에서 본 것들이 많다. 즉, 세계관을 단지 하나의 이성적 체계로 보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세계관이 내러티브 형식을 가진 이야기로 표현되어야 한다고 믿는다. 성경 자체가 그런 형태로 되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이야기란 단순히 “세상을 있는 그대로 말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말한 톰 라이트의 말을 자주 인용할 것이다.
_머리말 중에서

 

해설: 교차로에서 나누는 세계관 이야기

머리말

1. 복음, 이야기, 세계관 그리고 교회의 사명
2. 세계관이란 무엇인가?
3. 창조와 죄
4. 회복
5. 모더니즘의 뿌리
6. 모더니즘의 성장
7. 지금은 어느 때인가?: 우리 시대의 4대 징후
8. 충실하고 시의성 있는 증언
9. 몇 가지 공적인 삶의 영역을 보는 관점

목회적 후기


찾아보기

 


마이클 고힌

마이클 고힌(Michael W. Goheen)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에 있는 트리니티웨스턴 대학교의 종교학부 교수로 세계관과 종교학을 가르치고 있고, 뉴웨스트민스터 개혁교회에서 설교 목사로 섬기고 있다. 알버트 월터스와 함께 기독교 세계관에 대한 중요한 안내서로 평가받는 「창조 타락 구속」을, 크레이그 바르톨로뮤와 함께 「성경은 드라마다」(이상 IVP)를 저술했다.


크레이그 바르톨로뮤

크레이그 바르톨로뮤(Craig G. Bartholomew)는 캐나다 온타리오에 있는 리디머 대학교에서 철학과 종교, 신학을 가르치고 있다. ‘성서와 해석학 시리즈’(Scripture and Hermeneutics Series) 등을 공동 편집했고, 마이클 고힌과 함께 저술한 「성경은 드라마다」(IVP) 외에 여러 저서가 있다.

 


윤종석

윤종석은 서강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으며, 미국 골든게이트 침례신학대학원에서 교육학(MA)을, 트리니티 복음주의신학교에서 상담학(MA)을 공부했다. 『교회, 나의 고민 나의 사랑』, 『거침없는 은혜』, 『남자는 무슨 생각을 하며 사는가?』, 『놀라운 하나님의 은혜』, 『마음과 마음이 이어질 때』, 『모자람의 위안』, 『베푸는 삶의 비밀』, 『하나님이 축복하시는 삶』, 『천년 동안 백만 마일』(이상 IVP), 『재즈처럼 하나님은』, 『하나님의 모략』(이상 복있는사람), 『결혼 건축가』, 『하나님의 임재 연습』(이상 두란노) 등 다수의 책을 번역하였다.

 

이 책은 세계관에 관해 지금까지 저술된 모든 저서와 자료를 망라하여 성경적 세계관의 진수를 보여 주며, 어떻게 하면 그리스도인들이 문화적 소명과 선교적 소명을 적실성 있게 잘 감당할 수 있을지 이론과 실제를 겸비하여 보여 준다. 삶의 모든 영역에서 그리스도의 주되심을 드러내고자 하는 이들의 필독서다.
-김성수/ 고신대학교 총장

자신이 어디서 왔는지를 아는 것은 어디로 가야 할지를 아는 것만큼이나 중요하다. 고힌과 바르톨로뮤는 서구의 세계관을 깊은 뿌리부터 추적하고 성경의 세계관을 탁월하게 제시하면서, 성경 이야기를 여러 가지 삶의 영역에 대입한다. 눈이 열리는 통찰, 성경적 양분, 실제적 도전, 굳건한 희망이 가득한 책이다.
-크리스토퍼 라이트/ 「하나님의 선교」 저자

인간 본연의 삶을 세계관 연구에 복귀시킨 책이다. 오늘날 혼탁한 문화 속에서 예수님을 따른다는 의미를 고찰하되, 성경신학과 선교하는 교회를 그 안에 온전히 통합시키고 있다.
-캘빈 지어벨트/ 기독교학문연구소 명예교수

고힌과 바르톨로뮤는 복잡하고 어지러운 이 시대에 학생들이 자신의 삶과 일과 공부에 대해 하나님의 살아 있는 말씀이 지닌 시의성을 인식하고 점점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길을 제시한다.
-밥 하웃즈바르트/ 암스테르담 자유대학교 명예교수

 

 

 
 
* 작성된 서평이 없습니다.